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단감별사 박형택목사의 "메시야 과정설"은 이단사상
통합측 교수, 성령잉태 정면으로 부정하는 이론
법과 교회 (11317)

박형택목사는 5. 18. 기독교연합회관에서 "두 날개 이단성에 관한 공청회"에서 예수님은 사탄과 싸울 수 없고 사탄이 시험을 한 것은 예수님이 메시야로 되어가는 하나의 절차와 과정에 있는 것" 이라며 메시야 과정설을 주장하였다. 

이에 대해 합동측 관계자들은 메시야는 이 땅에 오실 때부터 메시야로 오신 것이지, 사단의 시험절차를 통한 과정으로서 메시야가 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여러가지 절차와 과정을 거쳐서 완성된다면 불안한 메시야이론으로서 이단성이 있는 주장이라고 하였다.  

이러한 주장은 아리우스의 이론과 유사하다. 중세에서 이단으로 된 아리우스는 예수가 인간으로 태어났는데 어느날 하나님의 영이 임하여 하나님의 아들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예수가 하나님의 영이 임하는 절차와 과정을 통하여 하나님의 아들이 되었다는 것을 주장하면 성령의 잉태가 아니라 마리아의 피로 인해 태어난 피조물예수로서 명백한 이단이 되는 것이다. 결국 메시야과정설은 인간의 피에 의해서 태어난 아리우스의 하나님과정설과  동등한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예장통합교단의 직영신학대 교회사 교수는 "예수가 공생애 이후 메시야가 된다면 성령잉태로 태어난 것 조차가 문제가 된다며 기독론을 송두리째 흔드는 위험한 이론"이라고 했다. 그에 의하면 "예수는 처음부터 메시야이며 전능하신 메시야라고 주장했다. 그는 "메시아과정설은 이단이론으로서 심각한 신학적 부재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결국 메시아 과정설은 예수가 성령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인간의 피에 의해서 태어난 것으로 위험한 이론이 아닐수 없다. 특히 사단의 시험이 예수가 메시야가 되는 과정의 한 부분이라면 사단도 메시야형성에 협력하는 꼴이 되는 것이다. 

여기는 외설교수와 사이비이단감별사도 함께 참석을 했지만 메시야과정설에 대한 문제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단감별사의 이단이론은 감별하지 않아 사실상 사이비이단감별사임이 드러났다. 초록은 동색이었다. 

▲     ⓒ법과 교회



▲     ⓒ법과 교회





 
기사입력: 2015/05/19 [10:13]  최종편집: ⓒ lawn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