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합교단 교회, 이단에게 교회 매각
진영대성교회, 안상홍측에 교회 매각
법과 기독교 (1042)

 

장유대성교회가 60주년 기념으로 세운 진영대성교회가 교단에서 이단으로 지목받은 안상홍교단인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에 매각된 것이 드러났다. 

 

▲     © 기독공보

 

장유대성교회가 약 6억을 들여서 세운 교회이다.  2008. 7. 6. 당회결의가 있었고, 2011년 교회창립을 하였다.

 

▲     © 기독공보

 

 

그러나 진영대성교회는 안상홍교단측이 내세운 허담이라는 사람에게 20억에 매각하자, 허담이라는 사람은 바로 두 달만에 다시 하나님의 교회측에 21억에 매각하는 형태를 띠었다. 교회측은 속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교회는 이미 1년 전부터 하나님의 교회측에 매각된다는 소문이 있어왔는데 소문 그대로 되었다. 하나님의 교회측의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개신교회가 사려면 교회이름으로 계약을 하고 등록을 해야 하는데 특정인에게 매각한다는 것 자체가 처음부터 이단종파의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교회에 매각한 것이 아니라 특정인에게 매각을 한 것이다.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진성대성교회는 이 교회를 안상홍측에 21억에 매각하고, 교회성장이 보다 용이한 아파트지역으로 이전했다.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장유대성교회의 한 교인은 다음과 같이 카톡을 보냈다. 한재엽목사는 제직회를 하면서 매수자가 건전한 교단의 목사임을 여러차례 검증하고 매각계약을 하였지만 그 후 그 사람이 하나님의 교회로 바로 매각을 하여 처음부터 계획적이었지 않았나 생각을 한다면서 혹 외부에서 대성교회에서 이단에게 팔았다고 말하면 우리가 판게 아니라 그 사람들이 사람을 내세워, 이를테면 우리가 사기를 당한 것이라고 말하라고 했다는 것이다. 즉 하나님의 교회사람인지를 모르고 팔았다는 것이다.   

 

▲     © 기독공보

 

그러나 1년 전부터 진영대성교회는 하나님의 교회측에 매각될 것이라는 소문이 있어 왔다. 하나님의 교회측은 사람을 내세워 개신교회를 매각하는 사례가 종종 있다. 그러나 이 교회가 하나님의 교회측에 매각될 것이  소문이 이미 1년 전부터 있어왔던 만큼, 하나님의 교회측에 알고 팔지 않았느냐는 의혹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이처럼 통합교단소속 교회가 세운 교회도 하나님의 교회측에 매각되고 있는 현실이기 때문에 총회는 이단측에 교회매각에 대해 공문을 내려보내야 할 것이다. 한재엽목사는 100회 이단사면특별위원회에 있으면서 가장 강력하게 이단사면을 해주어서는 안된다고 주장을 했던 인물이다.   


 
기사입력: 2017/12/19 [11:48]  최종편집: ⓒ lawn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