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신대 교수들, 명성교회 세습반대 기도회 개최
그러나 교인들의 권리침해는 중세로 가는 것이다
법과 기독교 (579)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연합기도회' 가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12일 오후 2시 장신대에서 약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1부 사회는 임희국 교수가, 2부는 박상진교수가 사회를 보면서 진행했다. 교수들은 60명이 서명을 했고 약 10여명만 참석한 상태. 김철홍, 소기천교수는 서명을 하지 않았다.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설교는 김운용교수가 맡았다.

 

▲     © 기독공보



2부 사회는 박상진교수가 맡았다.

 

 

자유토론에는 서울동남노회의 김수원목사와 명성교회 교인이 맡았다.

 

앞으로 릴레이 금식기도를 하기로 했다.

 

 

▲     © 기독공보

 

▲     © 기독공보

 

신약성서학자들인 소기천 교수와 김철홍교수는 서명을 하지 않았다.  

http://kidogkongbo.com/sub_read.html?uid=523

 

현재 장신대 교수들의 문제점은 교회법적인 근거가 미약한 채 신학적, 교회사적, 윤리적인 근거만 갖고 세습비판을 하고있다. 

 

교수들이 투쟁을 하려면 법리적, 신학적, 치리회적, 사실적 판단, 철학적 판단에 있어서 하자가 없어야 한다.

 

법리적 판단에서  1) 정치편 28조 6항이 이미 은퇴한 명성교회에 적용되는 지, 2) 본칙에 입각한 해석보다 부칙에 입각한 102회 헌법위 해석이 맞는지, 3) 정치편 2조 교회의 자유에 입각한 교인들의 청빙권리실현이 불법인지, 4) 헌법위의 위헌 판단에 따라 동남노회가 지체없이 시행한 것이 불법인지, 5) 법치주의 사회인데 윤리적 주장만 외치는 것이 가능한지를 파악해야 한다. 

 

신학적 판단에서 세습방지법이 감리교의 감독의 아들 파송권리를 제한하는 법인데 장로교에서 교인들의 청빙제한법으로 둔갑하였는데 이것이 장로교정체성에 맞는지를 판단해야 한다. 그리고 장로교파는 교단이 주인이 아니라 교인들이 주인이라는 것을 판단해야 할 것이다. 카톨릭은 교황이 교단의 주인이고, 감리교는 감독이 교단의 주인이고, 장로교는 교인이 교단의 주인이다. 가톨릭과 감리교는 성직자의 파송권이 교황, 감독에게 있지만 장로교회는 성직자 청빙권이 총회장이나 노회장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교인들에게 있다.    

 

치리회적 판단에서 총회장은 총회석상에서 101회 헌법위해석이 바로 효력이 발생한다고 하였는데 그러면 이것이 합법적인지 불법적인지 판단해야 한다. 그리고 동남노회가 절차에 있어서 불법성이 있었는지를 바로 파악해야 한다. 동남노회는 헌의위원장의 직권남용과 노회석상시 일방적 퇴장을 하여 선거권, 피선권의 권리를 포기하고 말았다. 총회규칙부의 해석은 결의로 규칙을 잠재울 수 있고, 퇴장한 자는 기권으로 인정한 판결을 한 바 있다. 무엇이 불법이란 말인가?    

 

사실적 판단에서  명성교회가 맘몬을 숭배하는지, 강도의 굴혈인지, 사유화를 했는지 증거로서 분명한 입증을 해야 한다. 그리고 교단헌법에도 없는 추상화 된 공교회성, 500년 전의 종교개혁자들의 과거이야기 같은 형이상학적 판단을 해서는 안될 것이다. 명성교회는 민법적으로 교인들의 총유재산이기 때문에 사유화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

 

철학적 판단에서 종교개혁은 중세의 보편에서 개체를 중시하였는데 장신대 교수들은 5만명의 명성교인들의 개체의 권리를 무시하고, 일반 사회정의 개념의 보편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므로 개체의 권리보다 중세 보편의 입장을 중시하는 것에 대해 장신대 교수들은 철학적인 토대를 갖고 승계 반대운동을 하는지 파악해야 할 것이다. 종교개혁은 신자 개개인의 권리를 중시하는 유명론적인 입장에 근거하여 시도된 개혁운동이다. 근대 문명 역시 시민개개인의 권리를 중시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법은 권리이다. 철학적으로 보편에 대한 강조는 중세로 가는 것이다. 장신대교수들은 윤리적 주장때문에 철학적으로는 중세로 가고 있다. 

 

법치주의 vs. 신치주의

 

교인의 권리와 교회의 자유를 무시하는 것이 장신대교수들은 과연 법치주의인지 신치주의인지 파악해야 할 것이다. 장신대교수들 정도라면 신념적, 신학적, 신앙적 주장만 하는 신치주의가 아니라 철학적으로는 유명론과 법리적으로는 개인의 권리를 중시해야 한다.  

 

교수라는 권위가 있다면 철학적, 신학적, 법리적의 내용상 권위가 있어야 한다. 중세를 무너뜨린 유명론적 철학 역시 개체를 중시하고, 근대를 잉태시킨 법 또한 개개인의 권리를 중시한다. 장신대 교수들 60여명이 세습반대라는 보편적인 입장만 갖고서 명성교회 5 만명의 개개인의 권리를 침해할 수 없다. 장신대 교수들은 철학적으로는 교회의 정의에 입각한 개체주의보다 사회정의에 입각한 보편주의를 선택하였고, 법적으로는 교회의 자유보다 교단의 자유를 선택했다. 교인의 권리보다 교단의 권리를 중시하고, 교인들의 신념보다 자신들의 신념을 중시하는 것이다. 그리고 법이 지배하는 법치주의보다 신념과 신앙, 신학이 지배하는 신치주의를 선택하고 있다. 그러므로 장신대 교수들은 법적으로, 철학적으로 중세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적어도 교단의 교수들이라면 교회법, 신학의 정체성, 치리회의 판단, 증거에 대해서 하자가 없어야 할 것이다. 단지 신학적 주장이나 윤리적 주장만 한다면 법리와 사실을 배제한 형이상학적 가치판단의 영역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 가치판단이나 주장만 갖고서 논지를 이끌어 가는 것은 한계가 있다. 현재 장신대 신학은 하늘의 별을 세는 사변주의적 스콜라주의에 젖어있다. 

 

그러다 보니 신학이 인문학이나 사회학, 법학의 시녀가 되는 것이다. 장로교단은 교회법이라는 성문법에 의해서 움직이는 법치주의 교단이지, 신학 신념, 윤리적 주장이나 의견표현에 의해서 움직이는 가치판단적 신치주의 교단이 아닌 것이다. 장신대 교수라면 법리성, 신학성, 치리회성, 사실성을 토대로 자신들의 주장을 해야 할 것이다.  

 

교인들의 권리침해는 중세로 가는 것이다

 

명성교회의 주인은 영적으로는 그리스도 이고, 민법적으로는 교인들이다. 교회법적으로도 교단의 자유가 아니라 교회의 자유를 택하고 있다. 노동법적으로 목사는 피고용인이고, 교인은 고용인이다. 피고용인에 대해서는 고용인이 권리를 갖고 있다. 또한 영적으로도 그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목사의 설교를 들을 권리가 있다. 장신대 교수들이라고해서 자신들이 원하는 목회를 선택할 교인들의 권리를 침해할 어떤 명분도 갖고 있지 않다. 교인들의 권리침해는 중세로 가는 것이다. 현재 장신대는 개교회의 윤리적 입장을 내세워 신학적, 철학적, 법적으로 중세로 가고있지 않은지 곰씹어 볼 필요가 있다. 적어도 교수들이라면 기초적인 교회법적인 지식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기사입력: 2018/01/13 [06:12]  최종편집: ⓒ lawnchurc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