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노철 목사 측, 당회 막고자 또다시 폭행과 소화기 난사
서울교회 임시당회 정상적으로 개최, 절차 따라 안건 모두 통과
통합기독공보 (1261)

▲     © 통합기독공보


 

박노철 목사가 목회자 자질에서 벗어난 행동을 넘어 인간으로써도 해서는 안 되는 악행을 저질러 충격을 주고 있다.

 

법원이 선임한 직무대행자에 의한 당회 소집을 막기 위해 또다시 소화기를 난사하고 자신들이 서울교회 성도들의 본당출입을 막기 위해 설치해 놓은 철문을 열고 난입해 폭행을 저지른 것이다.

 

박노철 목사는 법원으로부터 위임목사 직무정지를 당했을 뿐 아니라 법원이 변호사를 당회장 직무대행자로 세우면서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박노철 목사와 서울강남노회가 불법적으로 대리당회장을 세우자 법원에서는 절차상 문제를 들어 이를 인정하지 않고 변호사를 당회장 직무대행자로 세운 것이다.

 

따라서 서울교회 측은 직무대행자인 변호사에 의해 지난 421일 임시당회를 소집했다.

 

하지만 박노철 목사 측은 불법용역을 동원해 서울교회 당회원들이 아예 교회에 들어갈 수조차 없도록 막아섰다. 박노철 목사를 지지하는 당회원은 5명에 불과하고, 박노철 목사를 반대하는, 서울교회 당회원은 총 12명으로 과반이 훨씬 넘는 수이다. 따라서 박노철 목사 측이 위력으로 막아서면서 이날 당회는 무산됐다.

 

이후 서울교회는 다시 당회원 12명의 요구에 의해 임시당회를 소집했고 51일 오후 820분 서울교회 104호실에서 열릴 것이라고 공지했다.

 

박노철 목사 측은 당회가 열리는 것을 어떻게든 막기 위해 당회소집 몇 시간 전부터 교회 앞에서 진을 치고 출입을 막고자 했지만 임시당회는 과반 이상의 당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당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박노철 목사 측은 이를 막기 위해 불법적으로 난입하고자 용역을 동원하는 등 지속적으로 시도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자 이번에는 당회가 열리고 있는 회의실의 창문을 깨고 소화기를 난사하는 악행을 저지른 것이다.

 

박노철 목사 측은 자신들의 뜻과 이익을 관철시키기 위해서라면 성도들이 다치거나 위험에 처하는 것은 아랑곳 하지 않고 폭행과 소화기 난사를 서슴없이 행했다. 과연 기독교인들이 이런 일을 저지를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폭력적인 행태들을 교회 안에서 자행한 것이다.

 

그러나 박노철 목사 측의 폭력과 불법적인 행태에도 불구하고 임시당회는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진행됐고 박노철 목사에 대한 법원의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결정 이후의 교회 정상화를 위한 후속조치의 건을 처리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교회 내 예배 및 집회 관련사항 조치의 건, 교회건물 및 집기 등 총유재산 관리를 위한 조치의 건, 교회명의 예금재산 관리를 위한 조치의 건, 기타 위 후속조치 시행에 필요한 안건 등으로 모두 통과됐다.

 

한편 서울교회 성도들은 임시당회를 막기 위한 박노철 목사 측의 도를 넘는 행위, 악날한 행태에 심각한 충격을 받았다. 따라서 서울교회 성도들은 이러한 박노철 목사를 서울강남노회는 왜 아직도 묻지마 박노철 지키기 식인지 이해할 수 없다이제는 교회와 성도들의 아픔을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기사입력: 2019/05/02 [01:18]  최종편집: ⓒ lawnchurc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