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교단
사랑의교회, 부활주일예배 온라인생중계로 진행
‘부활기념감사예배’ 4월 26일로 순연
통합기독공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4/11 [18: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통합기독공보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412부활주일예배SaRang On 유튜브 채널과 SaRang TV를 통해 제공되는 온라인 생중계예배로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부활기념감사예배를 426(주일)에 순연키로 했다.

이 같은 결정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다중이용시설을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현장 예배 회복에 좀 더 신중을 기하기 위함이다.

교회측은 그리스도인의 가장 큰 명절인 부활절을 앞두고, 온 인류가 다시금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고 한 자리에 모여 승리하신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리는 영광스런 부활주일이 되도록 전심으로 기도하며 예배를 준비해 왔다면서 다만 아직 현장예배를 회복하는 것은 성급하다는 판단에, 온라인 예배를 통해 부활주일을 경건히 기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매일 정오에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치유와 회복의 은혜가 폭포수와 같이 부어지도록 간절히 간구하고 있다. 오정현 목사의 인도로 진행되는 기도회는 7주차에 접어들었으며 사랑의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되고 있다.

또한 주일학교는 개학연기에 따라 집콕하고 있는 다음세대들에게 신앙생활의 도움을 주고자 큐티책을 살짝 내린 창문 사이로 큐티책을 건네주고 짧은 기도를 한 후 헤어지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주중의 모든 오프라인 양육, 훈련, 다락방을 비롯한 공동체 모임도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화상채팅 ZOOM을 활용해 오정현 담임목사는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을 읽고 답하며 성도들과 쌍방향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방역과 이웃 섬기도 계속 되고 있다. 사랑의교회 순장들이 기도와 더불어 방역에 틈새가 생기지 않도록 교회 곳곳의 부속실 등을 꼼꼼히 소독했으며 중국인유학생과 지역교회에 마스크 4만장을 기부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