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새에덴교회 세계최초 비대면 6‧25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 기획
소강석 목사 “우리 민족 위해 희생한 참전용사 은혜 잊지 못해 온라인 행사 기획했다”
전민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17 [11:5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 주최 제70주년 한국전쟁 참전용사 온라인 초청 보은행사 관련 기자회견     © 통합기독공보

 

매년 6월이 되면 우리나라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워준 참전용사 얼굴들이 눈앞에 아른거립니다. 이름도 모르는 낯선 땅에 와서 청춘의 피와 땀, 눈물을 바쳐 희생한 참전용사들의 은혜를 있어서는 안되기에 세계 최초로 비대면 온라인 참전용사 초청행사를 기획했습니다.”

 

▲ 온라인 보은행사 기획 취지 설명 중인 소강석 목사     © 통합기독공보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2007년부터 매년 진행해온 625 참전용사 초청 보은 행사를 올해는 유튜브 생중계로 24일 진행한다.

소강석 목사는 매년 열어온 행사를 코로나19로 인해 진행할 수 없다고 생각하니 숭고한 희생을 한 노병의 얼굴들이 눈앞에 어른거렸다온라인 보은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강석 목사는 행사에 앞서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지를 설명했다.

올해로 14년째 진행하게 되는 이번 보은 행사는 미국, 캐나다, 태국, 필리핀의 참전용사와 가족 150여 명을 영상으로 초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들은 새에덴교회 3층 프라미스홀에 가로 18m, 세로 4m짜리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하여 새에덴교회 2천여명의 교인들과 만나게 된다.

당초 계획은 올해가 6·25전쟁 70주년인만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퇴역한 미드웨이 항공모함 선상에서 500여 명의 참전용사와 가족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하려고 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취소하게 된 것.

행사를 포기하려던 차에 화상회의 앱 줌을 통해 웹 세미나를 진행한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를 보고 행사 아이디어를 얻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하기로 했다.

보은 행사는 소강석 목사가 20071월 미국 LA를 방문하며 우연히 래리 레딕 참전용사를 만난 것이 계기가 됐다.

래리 레딕은 한국지명을 더듬더듬 말하고는 전쟁 후 한번도 한국에 가보지 못했다고 말한 것. 그해 소강석 목사는 래리 레딕을 비롯한 50여명을 초청해 임진각, 현충원, 전쟁기념관 등을 방문하게 한 것이 보은행사의 첫 출발이었다.

이후 새에덴교회는 지난해까지 13년간 미국, 캐나다, 호주, 태국, 터키, 필리핀, 콜롬비아 등 8국 연인원 4천명이 넘는 참전용사를 초청해 보은 행사를 가졌다,

소강석 목사는 이제 참전용사들 대부분 90세 전후여서 위로하고 감사할 시간이 많지 않다이번 행사를 통해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이들 덕분에 한국이 자유의 꽃을 피우고 경제 번영을 누리게 됐음을 기억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상 축하메시지 및 박병석 국회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등의 축사도 있을 예정이다.

 

▲     © 통합기독공보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