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교단
예장합동 제105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 감사예배…‘연합 꿈 현실로’
“코로나19라는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꽃 피우겠다”
전민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4 [21:1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 감사예배가 10월 24일 새에덴교회에서 개최     ©통합기독공보

 

총회장의 자리는 교권이나 명예를 누리는 것이 아니라 섬기고 희생하며 화목하게 하는 자리라는 것을 꼭 보여주겠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 감사예배가 1024일 새에덴교회에서 열렸다소강석 총회장은 취임감사예배를 통해 다시 한 번 거룩한 부담감, 한국교회 연합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내비췄다.

[영상 / 소강석 목사]

 

합동과 개혁측이 한 형제가 된 이래 첫 번째로 개혁 출신 총회장이라는 타이틀을 예장합동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거머쥐게 됐다. 소강석 목사의 총회장 취임은 개혁과 합동의 진정한 통합이라는 의미만 비단 있는 것이 아니다.

이제 한국교회를 하나로 연합하는 거대한 꿈과 포부가 현실로 맞이할 수 있게 됐다는데 더욱 의미가 있다.

뿐만 아니라 소강석 목사는 그동안 개교회 대형화를 넘어 공교회 세움을 위한 공적 사역의 새길을 선포하며 한국교회 최초로 6.25참전용사 초청행사를 시작했다. 또 반이슬람, 반동성애,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종교인 과세 대처 등 목회 생태계를 보호하는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창조적 퍼스트 무버의 길을 걸어왔다.

따라서 이제 한국교회 장자교단이자 최대교단 총회장으로써 한국교회를 어떻게 바르게 세워갈지 소강석 목사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예배는 서기 김한성 목사의 인도로 진행됐으며 장로부총회장 송병원 장로의 기도, 회계 정계규 목사의 성경봉독, 김종준 직전 총회장의 형통한 지도자제하의 말씀선포가 있었다.

김종준 목사는 여호와 하나님께서 함께 하실 때 우리의 가는 길이 형통할 수 있다하나님 앞에 정직하며 하나님을 찾을 때 여호와께서는 우리와 함께 하신다고 전했다.

따라서 소강석 총회장도 총회를 한 회기동안 이끌어 갈 때 하나님 앞에 정직함과 간구함으로 나아가길 바란다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만사형통 승승장구하는 총회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축복했다.

이어 코로나 종식과 국가의 건강한 사회를 위해박춘근 목사가, ‘총회와 총신의 정상화를 위해김관선 목사가, ‘총회를 중심으로 한 한국교회 연합과 세움을 위해이규섭 목사가 각각 특별기도 했으며 총무 고영기 목사의 광고, 부총회장 배광식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축하와 격려 시간은 오인호 목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박병석 국회의장, 신정호 예장통합 총회장, 백군기 용인시장, 오정호 목사, 한기승 목사, 남상훈 장로가 축사했으며, 길자연 목사, 홍정이 목사, 김선규 목사가 격려사를, 서기행 목사가 권면하며 소강석 총회장 취임 축하와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별히 소강석 총회장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한기승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제105회 소강석 총회장 취임 감사예배25행시를 읊으며 총회장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이어 예물 및 꽃다발 증정시간 후 소강석 목사가 인사말을 전했다. 특별히 총신대에 2억원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정금성 권사, 김문기 장로, 손정완 장로, 배장용 장로에게 공로패를, 서광수 장로, 김찬호 장로, 최진경 장로, 권용관 장로, 김진해 장로, 김철수 장로, 장희철 장로, 이상민 안수집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손정완 장로의 감사의 말씀, 김재호 목사의 마무리축복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한편, 예배는 중대본의 방역요청에 따라 지역사화와 성도들의 안전을 위해 현장예배를 최소화하고 철저한 방역지침을 따라 진행했다./ 전민주 기자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