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사랑의교회 제18차 특별새벽부흥예배 성료…글로벌 특새로 진행
추수의 기쁨 나누며 오는 21일 사랑나눔 행사 진행
전민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17 [18: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랑의교회 11월9-14일 특별새벽부흥예배 글로벌 특새로 진행     © 통합기독공보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제18119일부터 시작한 특별새벽부흥예배(이하 특새)1114일 은혜가운데 마쳤다.

특별히 이번 특새는 국내 교회와 세계 곳곳의 세계선교교회의 선교사와 목회자들, 성도들이 함께하는 글로벌 특새로 진행됐다. 시간 시간마다 전 지구촌의 성도들이 Zoom, 유튜브로 접속했고 실시간 동시통역을 통해 언어와 인종, 국경과 성별, 삶의 환경을 뛰어넘어 하나된 예배를 드렸다.

릭 워렌 목사(새들백교회),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빌리그래함전도협회), 권성수 목사(대구동신교회), 김회권 교수(숭실대학교), 브라이언 박 목사(CTS콜링갓) 등 국내외 주요 기독교 지도자들이 강사로 나서 지구촌과 대한민국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오정현 목사는 특새를 진행하며 사랑의교회 3·5·7’ 비전을 선포하기도 했다. 3년 내에 한국교회가 글로벌화 되어 5년 내 미국교회와 협력하여 중국교회를 섬기고 7년 내에 평양에서 특별새벽부흥회 목표를 정한 것.

18차 특별새벽부흥예배를 통해 3의 비전은 이미 이루었고, 57의 비전을 향하여 앞으로도 글로벌 특새는 계속될 예정이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도 한 해 동안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온전히 감사하며 추수감사주일예배를 드렸다.

오정현 목사는 과연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가‘(로마서 8:27-29)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며 긴 안목으로 미래를 바라보고 우리는 비록 연약하지만 하나님은 서로 협력해 선을 이루심을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특별히 이번 특새를 보내면서도 함께 깨달은 것인데 주님을 닮아가는 일은 모두 선한 일이며 하나님은 절대적으로 선하시다며 참된 감사의 원천이 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오는 21일에는 추수의 기쁨을 나누기 위한 사랑의 나눔을 진행한다. 토요비전새벽예배 후 오전11시까지 사랑글로벌광장에서 구례 수해지역 농가를 위한 사랑의 장터가 열리며 서울역 쪽방촌 일대에서는 쪽방촌 주민을 위한 사랑의 나눔이 진행된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