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성목사 47명 배출...목사안수 위한 자격 대폭 완화
이영훈 목사 "여성 목회자 역할 중요해졌다"
통합기독공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26 [10: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합기독공보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5월 25일 49명의 신임 목사를 배출했다. 이 중 47명이 여성 목사로 한 교회에서 가장 많은 수의 여성 목회자를 보유하게 됐다. 특히 여성 목사 안수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여전히 강한 한국교회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앞장서 다수의 여성 리더들을 세움으로써 교계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타내고 있다.

 

여성 목회자를 대거 배출할 수 있었던 것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소속 교단인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가 최근 교단 헌법을 개정하고 목사 안수를 위한 자격을 대폭 완화한데 따른 것이다. 과거에는 교회에서 전도사로 15년 이상 활동한 후 교회의 허락을 받아 안수를 받을 수 있었으나 그 기간을 10년으로 줄였고 최근에는 5년으로 더 단축했다. 또한 여성 목회자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면서 여성 목사 안수의 분위기가 급격하게 호전됐다.

 

이날 안수를 받은 김명심 목사는 “하나님께서 기회를 주시고 목사가 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영훈 목사님께서 세대를 뛰어넘는 미래 안목으로 여성 목사들이 세워지도록 배려해주신 것도 감사하다”며 “장차 하나님 앞에 섰을 때 칭찬받을 수 있도록 매일 하나님께 물어보며 사역하는 주의 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설교를 맡은 이영훈 목사는 ‘주 예수님께 받은 사명’ 제하로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어떤 사람들은 제가 서있는 이 자리를 영광의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쓰라린 자리이며, 영광을 받으실 분은 첫째도 예수님, 둘째도 예수님, 셋째도 예수님이다. 우리는 모두 주님의 종으로 이 자리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양화진 묘역에 가보면 수많은 선교사의 무덤이 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경우 조선에 온 지 8개월 만에 병으로 돌아가셨다. 이분은 ‘만약 천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든 생명을 조선을 위해 쓰겠다’고 하셨다”면서 “저희 어머니께서도 ‘교회에 대해선 불평하지 말고 하나님만 바라보라’고 하셨다. 목회자에게 일생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를 잘 섬기는 것이다. 교회는 예수님의 머리요 몸이다”라고 조언했다.

 

안수식은 김천수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의 대표기도, 고영용 부목사(기하성 여의도지방회 회장)의 공포, 교단 총회장 정동균 목사의 격려사, 김호성 부목사(여의도지역총연합회장)의 권면 등으로 진행됐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