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백석대신 유기성 사무총장, “퇴임 후에도 교단 발전을 위한 제언 아끼지 않을 것”
임기 동안 백석대신신학아카데미, 목회자 정년 연장안 통과 시켜
음해세력에도 불구하고 소신 지키며 묵묵히 사역 감당
유한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9/14 [16: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합기독공보


14
일 예장백석대신총회(총회장 허남길 목사) 사무총장 유기성 목사(머릿돌교회)가 퇴임을 앞두고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음을 고백했다.

 

유기성 사무총장이 처음으로 꺼낸 말은 감사였다. 지난 2019년 교단이 출범된 후 짧은 기간 안에 한국교회에서 주요 교단으로 설 수 있었기 때문.

 

유기성 사무총장은 오직 주님의 은혜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사람의 힘으로는 불가능했던 일이었다고 말하고 교단이 안정화된 시점에서 아름답게 임기를 마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법을 전공한 이력을 살려 백석대신 교단의 헌법 초안을 작성했으며 기존 교단이 지적 받았던 시스템을 개혁해 슬림화 된 방식으로 재구성했다. 사무총장 활동을 통해 교단 산하 기구와 위원회가 발전하는 데 온 힘을 쏟았으며 균형잡힌 교단을 목표로 일해왔다.

 

특히 그는 황규식 증경총회장(수지산성교회)이 추진한 목회자 정년 연장안을 관철하기 위해 임원단과 전국을 순회하며 현장의 소리를 귀담았고 이를 반대하는 이들을 만나 설득하는 노력을 보였다. 그 결과 85%라는 높은 찬성률을 보이며 목회자 정년 연장안을 통과시켰다.

 

  © 통합기독공보


또한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백석대신신학아카데미를 세우는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교단을 이끌 차세대 리더들을 배출해는 것이 곧 미래를 대비하는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이외에도 그는 교단지 백석대신신문의 주필로 활동하며 총회원들에게 지속적으로 한국교회의 소식을 전하고 교단의 발전 방향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회원들과 한국교회의 소통의 끈이 닿을 수 있도록 했으며 하나의 여론을 형성시키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그도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음해 세력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공격하는 일이 잦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교단의 안정화와 발전이 먼저라는 소신을 지키며 묵묵히 사역을 감당했다. 그 결과 총회원들의 신뢰와 지지를 얻어 아름다운 퇴임을 앞둘 수 있었다.

 

교단 내부 사역 뿐 아니라 외부 사업에도 힘을 쏟았던 유기성 사무총장은 한국교회총연합을 통해 타 교단 총무들과 소통하며 외부에서 바라보는 이미지를 상승시켰고 탄탄한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일에 앞장 섰다.

 

  © 통합기독공보



퇴임을 앞둔 시점 어떤 일들이 가장 기억에 남느냐는 질문에 유 사무총장은
교단 발전을 위해 밤낮 가리지 않고 토론하며 헌신했던 날들이 떠오른다힘들었지만 행복한 시간들이었다고 말하고 하나님이 허락하신 일이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백석대신신학아카데미 학생들과의 기억도 잊지 못할 것이라며 이들이 교단을 이끌어가는 멋진 인재로서 성장하기를 계속해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사무총장직에서는 물러나나 교단을 사랑하는 회원 중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일을 계속해 감당할 것이라며 소속노회를 통한 헌의안은 물론, 교단지에 글을 쓰며 발전적 제언을 아까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