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교단
총회장 오정호 목사, ‘말씀의 통치 받아 주의 도구로 사용되길 원해’
예장합동, 2024 신년하례회 드려…교단 주요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유한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1/04 [17: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합기독공보

 

4일 예장합동(총회장 오정호 목사)총회가 새해를 맞이해 신년하례회를 총회화관에서 드렸다.

 

먼저 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초대교회의 신앙을 계승해 장로교회의 위대한 유산인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말씀의 절대권위를 체질화해 담대하게 일어나자며 민족의 복음화와 세계선교의 선봉장이 되어 역동적으로 살자고 격려했다.

 

주의 도구로 사용되는 새 날이 되길 소망해

 

예배는 김한욱 목사(서기)의 인도로 시작됐다기도는 김영구 장로(부총회장)가 성경봉독은 임병재 목사(부서기)가 순서를 맡았고 설교는 오정호 총회장이 하나님의 책을 펴는 사람들이라는 제하로 말씀을 선포했다

 

▲     ©통합기독공보

 

오정호 총회장은 “2024년에는 주의 뜻을 따르는 충성된 자로 쓰임 받기를 원한다며 하나님의 책을 편다는 것은 말씀에 대한 뜨거운 갈망이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총회장은 올해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소울웨어(soul ware)를 새롭게 해주시는 복을 받아야 한다며 덧붙여 주님이 기뻐하신다면 원 팀(one team)을 이뤄야 한다는 각오를 세워 일상에서일하는 자리에서 영광을 올려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오 총회장은 말씀의 통치를 받아야 한다며 주의 도구로 사용되어 믿음의 선조들의 마음과 지혜로 일하는 새 날이 되길 소망한다고 축복했다.

 

▲     ©통합기독공보

 

특별기도는 총회 산하 교회의 부흥과 발전을 위해’ 김종철 목사(부회록서기)가 ‘GMS 선교사 사역과 재정을 위하여’ 김화중 장로(회계)가 우리나라 정치경제문화의 발전과 북한교회 회복을 위하여’ 이민호 장로(부회계)가 기도했다.

 

이어 장차남 목사(증경총회장)의 격려사와 총무 박용규 목사의 광고가 있었다.

 

장차남 증경총회장은 “2024년에는 어떤 일을 해야 할 지 고민해봐야 한다며 올해는 개혁주의 신앙의 전통성 확립침체된 한국교회의 회복적극적인 연합활동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말하고 이를 통해 교단의 위상을 살리기를 바란다고 했다.

 

▲     ©통합기독공보

 

이후 부총회장 김종혁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하례회는 전승덕 목사(회록서기)의 사회로 진행됐다총회 사랑 배지를 수여와 산하기관장상비부장상설/특별위원장속회기관장이 새해 인사를 비롯해 한 해의 계획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고 권순웅 목사(직전총회장)의 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