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세계로선민교회, 이흥선 목사 기고문 ‘사실과 다르다’
이흥선 목사의 며느리 A씨 “개인적 가정문제로 교회 피해 끼쳐 죄송”
전민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20 [03:3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계로선민교회 김현두 목사, 고희인 사모© 통합기독공보

세계로선민교회(담임 김현두 목사)가 최근 이흥선 목사가 기고한 글로 인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4월 17일 피해사례 기자회견을 가졌다.

 

먼저 이날 이흥선 목사의 며느리인 A씨가 ‘거짓된 기사로 한 가정과 교회, 영혼을 무너뜨리는 일을 조속히 멈춰달라’며 이흥선 목사의 기사에 대해 반박했다.

 

그러면서 시아버지인 이흥선 목사가 아들과 이혼하려고 하자 모교회이자 현재 다니고 있는 세계로선민교회에 대해서 악의적인 기사를 쓰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며느리 A씨는 기자회견에서 “세계로선민교회는 모교회이지만 결혼을 하면서는 시아버지교회를 출석하며 섬겼다. 하지만 시부모님과 남편으로 인해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피폐해진 상황에 이르러 친정에 가게 됐고 그러면서 출석교회를 세계로선민교회로 옮기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때부터 시아버지인 이흥선 목사는 A씨의 친정아버지에게 “며느리는 이간질의 영, 이세벨의 영이 있다. 악한 영이 주관하고 있다. 김현두 목사님(세계로선교교회 담임) 내외께 목회선배로써 질타와 권면을 강하게 해주고 공론화시킬 계획”이라고 협박과 위협적인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며느리 A씨는 개인의 가정 문제를 가지고 교회를 악의적으로 공격하고, 피해를 주고 있어 결국 이 자리에까지 나오게 됐다며 “가정 안에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교회와 무고한 분들에게 피해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간절히 요청하는 것은 잘못된 보도로 인해 한 영혼과 가정, 교회가 무너지는 일을 조속히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세계로선교교회 김현두 목사와 고희인 사모도 “그동안 가정이 다시 하나될 수 있도록 교회 차원에서 화해를 시도하고,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며 “성도 가정에서 시작된 불씨가 교회로까지 번지게 됐다”고 했다.

 

특히 이흥선 목사가 주일마다 당사자들을 비롯한 세계로선민교회 중직자, 교역자, 모든 성도들에게 기사를 보내 이를 오해한 일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나가는 일까지 발생하며 피해가 극심하다고 호소했다.

 

그동안 이흥선 목사는 며느리 A씨와 갈등을 겪으면서 며느리가 현재 출석하고 있는 세계로선교교회 김현두 목사와 고희인 사모에 대한 각종 의혹들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김현두 목사와 고희인 사모는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이흥선 목사가 의혹을 제기했던 점들에 대해 반박한 후, 관련 자료들을 공개했다. 

 

먼저 교단탈퇴 문제와 관련해서 김현두 목사는 모든 절차를 합법적으로 진행했고 이와 관련해 국민일보에 탈퇴공고를 게재했으며 노회에도 서류를 문제 없이 제출했다고 했다.

 

이중교적의 문제에 대해서도 “교단과 관련된 자격을 준 것이 아닌 세미나를 참석할 수 있는 준회원의 자격을 준 것”이라고 답하며 “한 번도 교단에 입적시킨 적이 없다”고 못 박았다.

 

고희인 사모 또한 ‘직통계시’와 관련해 “한 번도 직통계시라는 단어를 사용하거나 언급한 적이 없다”며 ‘바로의 영, 노예의 영’과 관련해서도 “압제형, 억눌리는 형이라고 예시를 들어 설명한 것이지 몸 속에 영이 들어간다는 뜻으로 말한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학위 건 관련해서는 “신학교에 나온 학생 요강이나 규칙에 전혀 하자가 없음을 판명 받았다”고 주장했으며 6천만원 또한 “사실이 아님을 증명해 줄 수 있는 법적 서류가 있다”고 반박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