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 언론사, 잘못된 정보로 기사 작성 논란
통합기독공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04 [08: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근 모 언론사가 ‘예장합동 제106회 총회 금품수수에 관한 보도’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올렸다. 그러면서 금품수수의 대상자에 권순웅 목사와 김종철 목사를 언급했다. 그 근거로는 단독입수 했다는 녹취록을 들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이 언론사가 근거로 든 녹취록은 ‘하야방송’ 자료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하야방송은 ‘기자의 시각’을 통해 이 언론사가 보도한 내용의 문서는 “하야방송에서 각종 제보 및 취재를 통해 들은 정보들을 바탕으로 한 사문서에 불과하다. “정확한 녹음파일이 존재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녹취록 음원은 의뢰인이 보관하는 것이고 분실 시 무표’라고 적시된 부분에 의거해 보도하지 않았다”고 즉각 대응했다.

 

특히 녹취록의 문건에 서로를 부르는 호칭을 ‘과장’, ‘회장’이라고 부르는 점을 들어 자료의 신빙성 이유로 보도하지 않았다고 했다.

 

게다가 하야방송에서는 이 언론사에게 자료를 제공한 적이 없어 그 과정에 대한 문제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더욱 심각한 일은 ‘사실과 다르다’고 충분히 판단될 수 있는 자료를 가지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내용만을 발췌해 보도한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이에 하야방송은 “정확한 사실이 바탕이 되지 않을 경우 절대 보도하지 않는 것이 언론사의 의무”라며 “잘못 쓰여진 몇 글자가 누군가에게는 생과사를 오가는 중차대한 일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