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단
기독교대하나님의성회, 제73차 총회장 이ㆍ취임식 거행
제73회 총회장 이경은 목사, ‘이제는 하나님이 역사하실 시간입니다’
유한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4 [12: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통합기독공보


3
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제73차 총회장 이취임식이 경남 진주 소재 순복음진주초대교회에서 거행됐다. 행사는 교계 및 교단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 통합기독공보


73회 총회장으로 취임한 이경은 목사는 하나님이 일하실 시간이라며 주님이 역사하실 수 있도록 묵묵히 기도하고 완벽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말하고 성령운동을 통해 말씀중심, 기도중심의 삶으로 한국교회의 부흥의 바람을 다시금 일으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태식 직전총회장 또한 이임사를 통해 총회장으로서 말씀운동, 기도운동을 전개하고 싶었으나 진행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이번에 취임한 이경은 총회장이 다시금 순복음에 말씀과 기도운동을 널리 전하는 일에 힘쓰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직전총회장 전태식 목사와 이경은 목사는 부부관계로, 교회 역사상 남편과 아내가 총회장을 역임하는 이례적인 날이었다.

 

  © 통합기독공보


취임식은 역사적인 날을 축하하기 위한 인사들의 격려 메세지로 가득했다. 특히 기하성 실행위원, 기하성총회원일동 및 세계선교회, 경남기독교총연합회, 경남성시화운동본부가 전태식 목사와 이경은 목사에게 공로패 및 축하패를 전달했으며, 남종성 목사(순복음송정교회)와 유영희 목사(명일순복음교회), 김서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강희욱 목사(순복음만백성교회), 김동권 목사(합동 증경총회장), 구동태 감독(기감 감독협의회장), 이종승 목사(백석 증경총회장), 이창교 목사(경남기총 대표회장), 한성수 목사(진주기총 회장) 등이 함께해 격려사와 축사를 했다.

  © 통합기독공보



한편, 앞서 드린 예배는 이영복 목사(하남순복음교회)의 인도로 시작됐다. 기도는 이분임 목사(부총회장)가 성경봉독은 최도화 목사(재무) 순서를 맡았고 직전 총회장 전태식 목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본 받는 자’ 제하로 말씀을 선포했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