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교단
한국교회의 부흥을 위한 마지막 여정 마무리 지어
‘예장합동 샬롬•부흥운동본부, 구슬 꿰기 보배 세미나 진행’
권순웅 총회장, ‘교회가 건강하게 세워지는 일에 모든 힘을 쏟아야 합니다’
통합기독공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7/25 [15: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5일 예장합동(총회장 권순웅 목사) 샬롬•부흥운동분부(본부장 김진하 목사)가 구슬 꿰기 보배 세미나를 경기도 화성시 소재 주다산교회에서 개최하고 한국교회의 부흥을 위한 마지막 여정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구슬 꿰기 보배 세미나는 그동안 실시해 온 샬롬•부흥을 위한 여러 옥구슬을 하나의 완전체로 이어주는 세미나를 의미하며 강사로는 총회장 권순웅 목사가 나섰고 1강 전체적인 프로세스, 2강 치유, 3강 이단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권순웅 총회장은 “교회는 하드웨어적 기반과 영적 기능이 서로 교차되어 순방향으로 흘러가야 한다”며 “지금의 세대는 경건의 능력을 소유한 교회는 살아남으나 세속화된 교회는 무너진다”고 말하고 “이제는 교회가 건강하게 세워지는 일에 모든 힘을 쏟을 때”라고 강조했다.

 

권 총회장은 ‘개혁주의 신학, 살아있는 예배, 역동적인 소그룹, 체계적인 훈련, 샬롬•축복전도, 다음세대, 리더십 양성’을 조건으로 내세우며 “이와 같은 조건들을 가지고 나아갈 때 부흥의 열매를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드린 예배는 진용훈 목사(서기)의 인도로 시작됐다. 기도는 전병하 장로(회계)가 성경봉독은 최윤영 목사(위원)가 순서를 맡았고 설교는 김진하 목사(본부장)가 ‘니느웨 왕에게 전도방법을 배워라’는 제하로 말씀을 선포했다. 

 

끝으로 격려사는 임영식 장로(장로부총회장)가 축사는 전승덕 목사(총회 부회록서기), 지동빈 장로(총회 회계), 김화중 장로(총회 부회계)가 자리했고 이성화 목사(다음세대목회부흥운동본부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lawnchurch.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